OFF
대한민국 No1. HD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세븐틴 포토 슬라이드

[HD테마] 여심 흔들어 놓는 아이돌…‘세븐틴(Seventeen) 우지-방탄소년단(BTS) 뷔-틴탑(TEEN TOP) 니엘’

세븐틴 포토 슬라이드
메인 헤드라인으로 걸어줘! 0
기사최종편집: 2017년04월11일 13시47분    /    김현덕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톱스타뉴스=김현덕 기자] 
 
세븐틴(Seventeen) 우지-방탄소년단(BTS) 뷔-틴탑(TEEN TOP) 니엘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세븐틴(Seventeen) 우지-방탄소년단(BTS) 뷔-틴탑(TEEN TOP) 니엘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세븐틴 HD포토 슬라이드

 
여심을 흔들어 놓는 남자 아이돌은 누가 있을까?
 
첫번째 주인공은 세븐틴(Seventeen) 우지. 그는 지난해 첫 아시아 투어를 개최하면서 일본에서는 오사카, 도쿄에서 공연을 가졌다. 두번째 주인공은 방탄소년단 뷔. 2월 컴백한 뷔는 최근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세번째 주인공은 틴탑의 니엘. 틴탑은 어제 신곡 ‘재밌어?’로 컴백 신호탄을 쐈다.
 
오늘은 여심을 흔들어 놓는 아이돌 ‘세븐틴(Seventeen) 우지-방탄소년단(BTS) 뷔-틴탑(TEEN TOP) 니엘’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세븐틴(Seventeen) 우지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세븐틴(Seventeen) 우지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세븐틴 HD포토 슬라이드

 
매력넘치는’ 세븐틴 우지
 
세븐틴은 지난해 첫 아시아 투어를 개최하면서 일본에서는 오사카, 도쿄에서 공연을 가졌다. 올해에는 더 큰 공연장에서 콘서트를 개최한 것이 눈에 뛴다. 약 7000석 규모의 고베 월드 기념 홀 아레나 공연장에서 4회, 약 1만2000석 규모의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2회를 진행했다. 대개 일본에서 홀 투어, 아레나 투어, 돔 투어 순으로 이뤄지는데, 차근차근 크기를 키워가면서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을 엿보게 했다.
 
이런 와중 국내에서 수상 소식도 알렸다. 일본 콘서트로 인해 참석하지 못한 ‘제6회 가온차트 뮤직 어워즈’에서 핫퍼포먼스상을 수상했다. 가온차트에 따르면 세븐틴은 지난해 발매한 정규 앨범 ‘러브&레터’와 미니앨범 ‘고잉 세븐틴’ 두 개를 합쳐 약 42만장을 판매고를 기록하면서 음반 강자의 면모를 과시했다.
 
방탄소년단(BTS) 뷔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방탄소년단(BTS) 뷔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세븐틴 HD포토 슬라이드

 
뷔글뷔글’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은 2015년 12월 ‘화양연화 pt.2’ 171위, 2016년 5월 ‘화양연화 영 포에버(Young Forever)’ 107위, 10월 '윙스(WINGS)' 26위와 106위, 2017년 2월 ‘유 네버 워크 얼론(YOU NEVER WALK ALONE)’ 61위와 151위 등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 총 6회 이름을 올리는 기록을 세웠다.
 
뿐만 아니라 ‘빌보드 캐나디안 핫 100’ 차트는 ‘낫 투데이(Not Today)’ 77위, ‘봄날’이 100위로 첫 진입하는 기염을 토했으며, ‘월드 디지털 송’ 차트는 ‘낫 투데이(Not Today)’ 1위, ‘봄날’ 2위를, ‘소셜 50’차트는 지난주에 이어 1위를 기록했다. 
 
틴탑(TEEN TOP) 니엘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틴탑(TEEN TOP) 니엘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세븐틴 HD포토 슬라이드

 
‘화려한 컴백’ 틴탑 니엘
 
틴탑(TEEN TOP)의 새 앨범 ‘HIGH FIVE’ (하이 파이브)의 타이틀곡 ‘재밌어?’는 공개 전부터 틴탑이 화려한 퍼포먼스를 약속하면서 팬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엠카운트다운’ 무대로 베일을 벗은 ‘재밌어?’는 예상했던 대로 ‘칼군무’의 정석이라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해시태그  #세븐틴,  #Seventeen,  #우지,  #방탄소년단,  #BTS,  #뷔,  #틴탑,  #TEEN TOP,  #니엘
기사최종편집: 2017년04월11일 13시47분 / 김현덕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 COPYRIGHT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신문등록번호:서울아 01403·신문등록일:2010년 11월 9일·제호:톱스타뉴스·발행인:장영권·편집인:김명수
발행소:서울시 강남구 학동로30길 14, 이세빌딩 2층 ·발행일자:2010년 9월 6일·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02-3443-4662·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
공지사항
main_tpl/detail/260000/255999.html 생성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