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인터뷰 포토 슬라이드

[인터뷰] 차주영, ‘여유 있는’ 그녀를 향한 ‘이유 있는’ 주목

인터뷰 포토 슬라이드
메인 헤드라인으로 걸어줘! 0
기사최종편집: 2017년03월23일 14시54분    /    이호영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톱스타뉴스=이호영 기자] 

 

차주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차주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인터뷰 HD포토 슬라이드

 
“독립심 강해 잘 버틸 자신 있어요”
 
꾸밈없는 태도로 툭툭 내뱉는 그녀의 답변 속에는 신인답지 않은 여유로운 에너지가 담겨있었다.
 
최근 종영한 화제의 드라마 KBS 2TV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속 미워할 수 없는 얄궂은 악녀 최지연을 맛깔나게 연기해 이목을 집중시킨 배우 차주영.
 
지난달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골든마우스’ 카페에서 톱스타뉴스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배우 차주영이 만나 종방 인터뷰를 진행했다.
 
차주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차주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인터뷰 HD포토 슬라이드

 
이날 차주영은 종영소감을 묻는 질문에 “연기와 촬영의 재미를 느끼게 해 준 작품이었다. 54부작이라는 긴 호흡을 가져가야 해서 부담도 있었지만 잘 해낸 것 같아 홀가분하다. ‘시원 섭섭’이라는  표현이 딱 인 것 같다”라며 “tvN ‘치즈 인 더 트랩’이 어찌 보면 데뷔작인데, 당시에는 내가 아무것도 몰랐더라 이번 작품을 통해 대선배들과 함께하며 많이 배웠다. 나에게는 영광스러운 기회들이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특히 박준금 선배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 워낙 시원시원하고 열정 있는 성격이시다. 후배에게 뭔가 강요하고 분위기를 불편하게 만드시는 선배님이 아닌지라 옆에서 보고 듣는 것 만으로도 나를 저절로 성장하게끔 만들어 주신분이다”라고 선배에 대한 존경심을 내비쳤다.
 
차주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차주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인터뷰 HD포토 슬라이드

 
차주영은 이번 작품이 본인에게 남겨준 것을 묻자 “준비 기간까지 포함해 8개월이라는 길면 길고 짧으면 짧은 시간을 한 작품에 매달렸고, 일주일에 2~3번 현장에 갔다”라며 “그만큼 내가 맡은 역할에 깊이 몰두해 본 기회라는 점이 가장 보람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방송국 아나운서 최지연으로 분했다. 극 중 최지연은 자신을 오랜 시간 뒷바라지한 연인 강태양(현우 분)을 배신하고 재벌 2세 민효상(박은석 분)과 결혼하며  공분을 샀다.
 
악녀로 변신해 온 국민의 비난을 한 몸에 받은 기분은 어땠을까?
 
역할에 대한 해석을 묻자 차주영은 “지연이는 그렇게 나쁜 사람 아니다(웃음)”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연을 정말 본심이 나쁜 악녀라고 하기엔 부족했지 않나 싶다. 쉽게 말해 사랑보다는 성공을 먼저 생각한 ‘현실주의자’였다. 감독님도 이 친구는 나쁜 아이라고는 단정 짓기 어렵다고  설명해주셨고 공감하고 역할의 심정이 머리로 이해가 갔기에 악녀라고 칭하고 싶진 않다(웃음)”라고 설명했다.
 
차주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차주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인터뷰 HD포토 슬라이드

 
사실 그는 이전 tvN 드라마 ‘치즈 인 더 트랩’에서는 주인공 홍설(김고은 분)을 의도적으로 곤경에 빠뜨리는 인물 남주연으로 분했던 경험이 있어 당시에도 많은 시청자의 주먹을 불끈 쥐게 만 든 경험이 있다.
 
이에 차주영은 “이번에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댓글 중 “‘치인트’에 나왔던 그 얄미운 애”라며 분노하시는 분들이 꽤 있어 연기한 사람의 입장에서는 흐뭇했다(웃음)”라며 “악역을 연달아해서  혹시 ‘이미지 고착화’에 대한 부담을 느끼진 않느냐고 많이들 물으시는데 남주연도 최지연도 아직 부족하다(웃음)”라고 호탕하게 웃어 보였다.
 
그는 “제대로 된, 소위 말해 ‘진한 악녀’연기나 ‘걸 크러쉬 센언니’역할 정말 욕심난다. 잘 할 자신 있다”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이어 ‘처음으로 반응 좋은 역할을 끝냈다. 아쉬운 점은 없었나?’라는 질문을 받은 차주영은 “무언가를 끝내고 나면 아쉬움이 남기 마련이다. 그래서 일을 할 때에 후회하지 않으려 노력한다”라 고 의연하게 설명했다.
 
그는 “꼭 아쉬운 점을 꼽으라면 ‘아나운서’라는 전문성이 돋보이지 않은 것?”이라며 “작품에 임하기 전 아나운서의 전문성을 보여주기 위해서 나름 ‘발성’이나 ‘발음’에 신경 써 준비를 철저히 했다. 두 장면 정도만 나오고 생각보다 부각된 장면은 없던 것 같아 그게 좀 아쉽더라. 다음에는 전문성을 발휘하는 역할을 해서 더 활약하고 싶다(웃음)”라고 소탈하게 털어놨다.
 
차주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차주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인터뷰 HD포토 슬라이드

 
차주영은 1990년생이다. 데뷔가 늦은 감이 없지 않은 배우에게 조급함은 없을까?
 
“다른 배우분들과 다르게 연기를 전공하지 않고 외국에서 경영학을 전공했다. 무용도 잠깐 배우고 증권 회사에서 인턴으로도 일해봤다”라며 “그런 경험들은 분명 연기생활에 큰 도움이 된다. 어린 나이가 아닌 만큼 빨리 배울 자신 있고 매사에 적극적으로 임할 포부가 있기에 조급한 마음은 내려놓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치열한 프로의 세계에서 차주영이 가진 무기는 뭐가 있을지 문득 궁금해졌다. 그는 “뭐든 눈치 빠르게 요구하시는 것들을 잘 알아듣는다. 아무래도 취업준비도 해봤고 외국 생활을 오래해 독립심 있는 성격이 도움 많이 된다”라고 그럴싸한 답변을 내놓았다.
 
차주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차주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인터뷰 HD포토 슬라이드

 
차주영은 영리했다.
 
자신이 지닌 배우로서의 강력한 장점과 차별성을 정확히 알고 있기에 성급하게 조바심 내지 않을 수 있었던 것.
 
“많이 배우고 싶고 그래야 될 때인 것 같다”라고 지금 현재의 위치와 본인이 앞으로 해 나아갈 것을 간단명료하게 정리할줄 하는 시선은 언젠가 기회로 찾아올 것이 분명하다.
 
당찬신인 차주영의 활기찬 행보를 예감해 본다.
 
차주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차주영 / 톱스타뉴스 최시율기자 인터뷰 HD포토 슬라이드

 

해시태그  #월계수양복점신사들,  #차주영,  #박준금,  #이세영,  #차인표,  #현우,  #라미란
기사최종편집: 2017년03월23일 14시54분 / 이호영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 COPYRIGHT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신문등록번호:서울아 01403·신문등록일:2010년 11월 9일·제호:톱스타뉴스·발행인:장영권·편집인:김명수
발행소: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50길 35, 남경빌딩 4층 ·발행일자:2010년 9월 6일·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02-3443-4662·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
공지사항
main_tpl/detail/260000/250718.html 생성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