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 톱스타뉴스 매체소개
보도/편집 규약
청소년보호정책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뉴스홈
JTBC 뉴스룸 포토 슬라이드

손석희 앵커, ‘저널리즘’에 대해 다시 논하다

트위터로 보내기 JTBC 뉴스룸 포토 슬라이드 기사최종편집: 2017년03월20일 23시45분    /    김명수 (Reporter@TopstarNews.co.kr)기자 
[톱스타뉴스=김명수 기자] 
손석희 앵커는 오늘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에서 뉴스룸에 대한 화두를 다시 꺼냈다.
 
지난 주말 사이 홍석현 회장이 JTBC 회장에서 퇴임하면서 이후 행보와 관련해 뉴스룸이 관련돼 논란이 있었기 때문이다.
 
손석희 앵커는 “지난 몇 년간, 대기업의 문제들, 그중에서도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희 JTBC와 특별한 관계에 있다고 믿고 있는 특정 기업의 문제를 보도한다든가, 매우 굳건해 보였던 정치권력에 대해 앞장서 비판의 목소리를 냈을 때 저희들의 고민이 없었다고 할 수 없습니다”라며 그동안 뉴스룸이 걸어왔던 길에 대해 되짚었다.
 
이어 저널리즘에 대해서 “언론의 위치는 국가와 시민사회의 중간에 있으며 그 매개체로서의 역할은 국가를 향해서는 합리적 시민사회를 대변하고 시민사회에는 진실을 전하는 것이라고 믿습니다”라며 저널리즘이 서야 할 자리에 대해 언급했다.

손석희 앵커브리핑 /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브리핑 / JTBC 뉴스룸 JTBC 뉴스룸 포토 슬라이드

 
손석희 앵커는 홍석현 회장의 거취와 관련해서 뉴스룸이 받아야 했던 오해에 대해서 결기 어린 목소리로 “가장 가슴 아픈 건 저희가 그동안 견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던 저희의 진심이 오해 또는 폄훼되기도 한다는 것입니다”라고 밝히고 이어 “저희가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명확합니다. 저희는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지 않습니다”라고 뉴스룸의 입장을 분명하게 밝혔다.
 
이어 “저널리즘은 특정인이나 특정집단을 위해 존재하거나 복무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저나 기자들이나 또 다른 JTBC의 구성원 누구든. 저희들 나름의 자긍심이 있다면, 그 어떤 반작용도 감수하며 저희가 추구하는 저널리즘을 지키려 애써왔다는 것입니다”라고 그동안 걸어왔던 뉴스룸의 행보를 당당하게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손석희는 “저는, 비록 능력은 충분치 않을지라도, 그 실천의 최종 책임자 중의 하나이며, 책임을 질 수 없게 된다면 저로서는 책임자로서의 존재 이유를 찾기 어려울 것입니다”라며 뉴스룸이 걸어왔던 길을 끝까지 견지할 것임을 자리를 걸고 밝혔다.
 
앵커브리핑은 언론인 손석희의 철학을 보여주는 꼭지로 그동안 뉴스 수용자의 수준을 한단계 끌어 올리고 격조 높은 저널리즘을 실천해 왔다.
 
앵커브리핑을 통해 뉴스룸이 걸어왔던 길 그리고 앞으로 걸어갈 길에 대한 뉴스룸 구성원 전체의 의지를 밝힌 셈이다.
 
유비가 제갈공명을 삼고초려 하듯 손석희라는 언론인을 JTBC에 초빙해 보도사장의 자리를 맡기며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을 것임을 밝혔던 홍석현 회장의 손석희 영입은 그동안 신의 한 수로 평가받아 왔다.
 
홍석현 회장의 거취변화로 인해 뉴스룸의 보도 기조가 흔들리거나 외압이 있을 경우 손석희는 그 자리를 버릴 것임을 내비친 셈이다.
 
그동안 뉴스룸은 박근혜 탄핵의 결정적 증거들을 밝히고 최순실의 국정 농단의 중요한 근거들을 제시하며 한국사회의 정상화에 기여해 왔고 가장 신뢰받는 언론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에 대한 근거없는 우려에 대해 자리를 걸고 일축한 셈이다.
 
오늘 손석희의 앵커브리핑은 포털에서 손석희를 실시간 검색어에 올릴만큼 큰 파장을 일으켰고 여러 사람들 사이에 회자됐다.
 
손석희 앵커가 처음 JTBC로 향할 때 수많은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으나 시간이 지난 지금 그러한 걱정들은 기우로 판명됐다.
 
손석희 앵커는 지난 주말 사이의 논란에 대해 쐐기를 박았다. 손석희는 단지 언론인으로서만이 아니라 리더가 보여줘야 할 가장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한 사람의 리더가 얼마나 많은 것을 바꾸어 내고 얼마나 위대한 일을 해낼 수 있는지를 그대로 입증해 온 셈이다.
 
내일 홍석현 회장의 거취 발표에 따라서 또 한번 설왕설래하는 입질에 오르내리게 되겠지만 적어도 손석희의 진정성은 그동안 뉴스룸을 시청해 온 시청자들이라면 믿어 의심치 않을 상황이다.
 
또한 한국 언론사의 한 획을 긋고 있는 JTBC 뉴스룸이 흔들리는 것을 결코 시청자들이 용납하지 않을 상황인 만큼 뉴스룸의 행보에 변화는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해시태그   손석희,   JTBC,   뉴스룸,   앵커브리핑
기사최종편집: 2017년03월20일 23시45분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er@TopStarNews.co.kr
< COPYRIGHT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톱스타뉴스(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 관련기사 >

‘뉴스룸’ 손석희, “특정단체와 개인의 편에 선다면 나는 존재가치 없는 사람”…‘발언 이유는?’
[방송리뷰] ‘뉴스룸’ 손석희, 박근혜의 지시 담긴 경제수석실 내부 문건 공개
[방송리뷰] ‘뉴스룸’ 손석희-심수미, “박근혜 내일 검찰 조사 전 메시지 전할 것”
[예능리뷰] ‘한끼줍쇼’ 강호동-이경규, 게스트에 “손석희 사장님 나와주세요”
[방송리뷰] ‘뉴스룸’ 손석희, “박근혜 조사하게 될 장소가 최순실 조사 받던 방”
[방송리뷰] ‘뉴스룸’ 손석희, “박근혜의 불복 메시지가 탄핵 및 파면 이유 보여준 것”
[방송리뷰] ‘뉴스룸’ 손석희,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까지 38시간…‘청와대 측, 차분히 지켜 볼 것’
[방송리뷰] 손석희, “청와대 행정관-친박단체 대표 90회 연락 의혹”
[방송리뷰] ‘뉴스룸’ 손석희,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생중계 검토”
[방송리뷰] ‘뉴스룸’ 손석희, “헌법재판소, 재판관 평의에 들어갔다”
[방송리뷰] ‘뉴스룸’ 심상정, “손석희, 앞으로 자주 좀 불러달라”
[방송리뷰] ‘뉴스룸’ 손석희-안희정, 학문적 토론 분위기 선보이며 시선 강탈
‘해피투게더 3’ 김용만, “막내 유재석 항상 불안했다. 작년 말부터 마음 놓여. 예능계의 손석희다”
[예능리뷰] ‘썰전’ 박영선, “손석희 사장, 내 1년 후배다”

< 해외토픽 >

하늘나라에서 엄마 만나고 싶어 옆에 묻어달라던 ‘시한부 소년’ [토픽]
‘깁스’한 채 목발 짚고 수술을 마친 의사의 등은 ‘땀범벅’ [토픽]
유방암 진단 100% 성공한 셰퍼트 ‘의학계 큰 파장’ [토픽]
‘미녀와 야수’, 보러 가자는 엄마 말에 행복한 눈물 흘리는 딸 [토픽]
아이폰 시리로 구급차 불러 엄마 살린 4살 소년 화제 [토픽]
‘복권’ 3억원 당첨된 94세 할아버지…‘생일 선물로 받아’ [토픽]
독한 ‘염색약’ 때문에 목숨 잃을뻔한 여성 [토픽]
학교 정문 넘어가다 바지 걸려 붙잡힌 ‘어설픈’ 도둑 [토픽]
딸기 품은 토마토 누리꾼들 사이서 화제…‘스트로-마토’ [토픽]
친구 죽이려고 물통에 ‘손 세정제’ 넣은 초등학생 [토픽]
위너(WINNER), 컴백 타이틀곡 ‘REALLY REALLY’확정…자작곡으로 컴백 (공식입장)
[스타SNS] 이정, 9년만의 컴백 4월 돌아온다 “음주운전 사죄 신중하게 음악 작업 중” (공식입장)
윤식당 측, 발리촬영지 “해변 정리 사업으로 인한 철거” (공식입장)
원빈, ‘스틸 라이프’로 7년만에 영화출연?…‘검토 中’(공식입장)
김의성, 아티스트컴퍼니와 전속계약…‘이정재-정우성-하정우-고아라 한솥밥’ (공식입장)
서인국, 오늘 28일 5사단 신교대 입대…‘2018년 12월 27일 전역’(공식입장)
‘나나’, 화장품 전속모델 4년 연속 재계약 체결…‘건강한 이미지’ (공식입장)
[방송리뷰] ‘뉴스5’,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 확정…‘칼퇴근 보장법’
[방송리뷰] ‘뉴스5’, 세월호 미수습자로 추정되는 유골 발견…‘주변 출입 통제’
[월화드라마] ‘귓속말’ 이보영, “아버지 살인누명 수사 처음부터 다시 하자”
[월화드라마] ‘귓속말’ 강신일, 살인 용의자 “그 놈들이 여길 알아냈어”…이보영 충격
[예능리뷰] ‘냉장고를 부탁해’ 김성주, 조세호에 “이동욱 통화 목록 볼 수 있냐”
대왕 카스테라, 황교익 “카스테라의 전통 방식과는 거리가 먼 것뿐”
‘뭉쳐야 뜬다’ 김용만, 고3 아들에 “걱정하지 마”
김소연-이상우, 빅데이터는? ‘겸손쟁이-순둥커플-가화만사성’
(속보) 유승민 의원, 14,973표 차로 남경필 꺾고 바른정당 대선후보로 선출
JTBC 대통령 선거방송, 첫 영상 공개…‘손석희 앵커 내레이션’
[잇아이템] 소녀시대(SNSD) 효연, 평상복 차림도 ‘엣지있게’
[잇아이템] ‘걸스데이’ 민아-유라, 귀여운 백팩으로 남심 자극 스타일 완성
[잇아이템] 박보검, 콜라보레이션 화보 공개…‘매력 대 방출’
[잇아이템] ‘아이틴걸즈’ 최유정-김도연, 화보 비하인드컷 공개…‘독보적인 상큼미’
[잇아이템] 수지, 숨 막히는 성숙미…‘아름다움이란 이런 것’
[스타 포커스] 윤식당-응팔, 드라마-영화 세트장 ‘태양의 후예’ 처럼 남겨주세요
[스타포커스] 대왕카스테라-벌집아이스크림, ‘먹거리 X 파일’ 이대로 괜찮은가?
[HD스토리] 아이틴걸즈(iTeen Girls) 김도연, ‘조급해 하지말고 천천히’
[HD테마] 작은 체구 자랑하는 가요계 요정…‘소녀시대 태연-레드벨벳 아이린-여자친구 은하-다이아 은채-박정현-벤’
[스타포커스] 윤현민-백진희, 세 번의 오리발 끝에 드디어 인정…‘대체 왜?’

< HD테마 >

더보기  

[HD테마] 같이 벚꽃 놀이 가고 싶은 스타…‘이종석-이민호-공유’ ④
[HD테마] 같이 벚꽃 놀이 가고 싶은 스타…‘이종석-이민호-공유’ ④
[HD스토리] 이종석, “언젠가 꼭 당신과 함께  수족관에 가보고 싶습니다”
[HD스토리] 이종석, “언젠가 꼭 당신과 함께 수족관에 가보고 싶습니다”
[HD테마] 2017년 상반기 가온차트 평정한 아이돌…‘엑소(EXO)-여자친구(GFRIEND)-갓세븐(GOT7)’ ②
[HD테마] 2017년 상반기 가온차트 평정한 아이돌…‘엑소(EXO)-여자친구(GFRIEND)-갓세븐(GOT7)’ ②
[HD테마] 공부욕구 불타오르게한 역대 토익 학원 모델…‘김민석-지코-서강준’
[HD테마] 공부욕구 불타오르게한 역대 토익 학원 모델…‘김민석-지코-서강준’
[HD테마] 고양이상 남자 아이돌…‘엑소(EXO) 시우민-방탄소년단(BTS) 지민-빅스(VIXX) 레오’
[HD테마] 고양이상 남자 아이돌…‘엑소(EXO) 시우민-방탄소년단(BTS) 지민-빅스(VIXX) 레오’
매체소개 광고안내 콘텐츠제휴 / 구매 기사제보/취재문의 Reporter@TopstarNews.co.kr 취재본부 02-3443-4662
보도/편집 규약/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50길 35, 남경빌딩 4층발행인:장영권편집인: 김명수신문등록번호:서울 아01403등록일:2010.09.06
한글제호: 톱스타뉴스, 영문제호:TOPSTARNEWS공동대표이사 : 장영권·김명수청소년보호책임자:김명수(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
톱스타뉴스 HD Photo 사이트는 IE11, 사파리, 크롬에 최적화돼 있습니다.
공지사항